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농업뉴스

Home > 열린광장 > 농업뉴스 인쇄
농업뉴스 상세보기 페이지
제   목 국산 여름딸기 ‘무하’ 미얀마에서 싹 틔운다
작 성 자 농업기술센터 등 록 일 2019-10-18 조   회 3
첨부파일
- 농촌진흥청, 5년 품종 공급 계약… 사용료 5만 달러 예상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미얀마와 여름딸기 ‘무하’의 품종 사용료(로열티) 계약을 맺는다.
‘무하’ 품종의 지역 적응성을 알아보기 위해 미얀마 샨주1)의 비가림하우스에서 농촌진흥청의 기술을 접목해 수경재배한 결과, 1년 내내 품질 좋은 딸기를 수확할 수 있었다.
고품질 다수확용 여름딸기 ‘무하’는 해의 길이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고 꽃을 피우는 장점이 있다.
온도가 높고 낮이 긴 열대지역에서도 10a당 2.5톤 이상 수확할 수 있으며, 당도도 8.6브릭스로 높은 편이다.
계약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으로, 농촌진흥청은 품종을 제공하고, 미얀마 대리인(회사)은 미얀마 내 ‘무하’의 전용실시권을 맡아 계약을 추진한다.
미얀마 내 재배 면적은 50ha∼100ha(1ha당 생산량 3,000∼5,000톤)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에서 받게 되는 사용료는 재배한 묘 가격의 10% 수준으로, 2024년까지 5만 달러를 계약한다.
미얀마 등 동남아시아는 1kg당 2만 원 이상으로 미국 딸기를 들여오고 있다. 그마저도 식미가 떨어지는 품종이 대부분이어서 국산 딸기의 경쟁력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구본철 고령지농업연구소장은 “앞으로 국산 사계성2), 중일성 딸기 품종들이 해외시장에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과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농촌진흥청은 2002년 여름딸기 품종 개발을 시작한 이래 지난해까지 ‘고하(2007)’, ‘장하(2014)’, ‘무하(2015)’ 등 모두 10품종을 육성했다.
[참고자료] 주요 연구 성과 등
-----------------------
1) 미얀마 북동부에 있는 주로 중국의 윈난성, 라오스 북서부, 타이 북부에 인접하고 있다.
2) 온도가 높고 낮길이가 긴 조건에서 꽃대 형성하고 착과됨(여름딸기 품종)
[문의] 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소장 구본철, 이종남 연구사 033-330-1860

목록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치유농업 활동이 ‘생활습관성 질환’ 관리에 도움
다음글 전문가들 ‘식물로 학교 미세먼지 줄일 방안’ 논의
농업뉴스 메뉴 QR코드, URL : http://atc.damyang.go.kr/index.damyang?menuCd=DOM_000002407004000000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정보 입력
정보 담당자 :
농업기술센터 경영지원과 교육경영 

결과보기

만족도조사결과 (참여인원:0명)

요약설명보기

만족도 조사에 참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 투표는 총 0명이 참여하였습니다.

닫기

  • 매우만족
    매우만족0표
  • 만족
    만족0표
  • 보통
    보통0표
  • 불만족
    불만족0표
  • 매우불만족
    매우불만족0표

결과보기 닫기

QUICK MENU

  • 주간농사정보
  • 병해충예찰정보
  • 작목별기술정보
  • 품목별관리메뉴얼
  • 부서안내
  • 찾아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