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농업뉴스

Home > 열린광장 > 농업뉴스 인쇄
농업뉴스 상세보기 페이지
제   목 교실에 정원 가꾸는 ‘그린스쿨 사업’ 보급 늘린다
작 성 자 농업기술센터 등 록 일 2019-10-10 조   회 5
첨부파일 10-09-1_교실에정원가꾸는그린스쿨보급늘린다(원예원).hwp (6160 kb)
 - 초미세먼지 30% 저감 목표… 내년 20개 학교로 확대 -
1111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학생들이 교실 안에 정원을 직접 꾸미고 가꾸는 ‘그린스쿨 사업’을 내년까지 20개 학교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린스쿨 사업'은 식물과 공기 청정 기능을 결합한 수직정원1)을 교실에 만들어 학생과 전문가들이 함께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학생들은 7.1㎡, 300여 개의 공기정화식물을 놓은 식물 벽에 물을 주며 관찰한다. 식물의 자라는 모습을 보며 이해하는 과정에서 자연환경에 대한 바른 인식을 가질 수 있다.
<그린스쿨 적용 단계>
① 학생들이 각 교실 환경 측정 ▶ ② 식물이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원리 공부 ▶ ③ 참여 학생 모두 함께 수직 정원 조성 ▶ ④ 자신이 만든 부분을 관찰하며 IT 연계 수업 등 최상의 식물 생장 환경을 만듦 ▶ ⑤ 수직정원 조성 전후 미세먼지 농도 분석 후 수업 형태 등 생활에 관련된 미세먼지 농도 비교, 각자 미세먼지를 낮출 수 있는 최적의 생활 습관 토론
농촌진흥청은 지난해 4개 학교에서 사업을 진행했고, 올해는 시군 교육청과 협업해 서울·세종·공주·전주 8개 초등학교에서 운영 중이다. 내년에는 20개 학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보급을 늘리기 위해 수직정원은 임대 형태로 운영한다. 이렇게 하면 원활한 유지 관리와 함께 비용을 낮출 수 있다.
  ※ 관리 및 임대비용을 학급당 월 10만 원 이하로 유지코자 함
지난해부터 수직정원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는 전주 만성초등학교 학생 73명을 조사한 결과, 10명 중 7명은 몸이 건강해지고(70.3%), 기분이 좋아졌다(76%)고 응답했다. 학생 10명 중 8명은 새로운 지식을 학습하는 효과(81.7%)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인 만족도는 5점 만점에 4.5점으로, 그린스쿨 프로그램에 다시 참여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농촌진흥청은 식물이 일반 공기청정기와는 다른 초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있음을 확인하고, 초미세먼지 30% 저감을 목표로 전국 단위 모니터링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정명일 도시농업과장은 “학생들이 자연을 통해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친환경적인 방법을 익힐 수 있다.”라며, “수직정원 관리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올해는 전국 도시농업관리사 80여 명이 참여했다. 내년에는 20곳에 약 90명이 참여할 예정으로,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참고자료] 그린스쿨 대상 학교 관찰(모니터링) 결과 등
------------------------------
1) 실내의 오염된 공기를 잎에서 토양, 뿌리 미생물로 순환하는 공기 정화시스템. 식물과 공기청정기를 결합한 형태.
[문의] 농촌진흥청 도시농업과장 정명일, 한승원 연구사 063-239-6911

목록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농촌진흥청, 태풍 피해 농가서 일손 도와
다음글 몸에 좋은 곰취, 겨울에도 재배하세요
농업뉴스 메뉴 QR코드, URL : http://atc.damyang.go.kr/index.damyang?menuCd=DOM_000002407004000000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정보 입력
정보 담당자 :
농업기술센터 경영지원과 교육경영 

결과보기

만족도조사결과 (참여인원:0명)

요약설명보기

만족도 조사에 참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 투표는 총 0명이 참여하였습니다.

닫기

  • 매우만족
    매우만족0표
  • 만족
    만족0표
  • 보통
    보통0표
  • 불만족
    불만족0표
  • 매우불만족
    매우불만족0표

결과보기 닫기

QUICK MENU

  • 주간농사정보
  • 병해충예찰정보
  • 작목별기술정보
  • 품목별관리메뉴얼
  • 부서안내
  • 찾아오시는길